수료생 김은현

어렸을 때부터 몸이 약했던 저는 뭐 하나라도 제대로 한 적이 없었습니다. 항상 열심히 해도, 마지막은 흐지부지 일수였습니다. 제 생각에 올해 일년처럼 완벽한 끝맺음을 맺은 적은 없었고, 저의 최고의 일년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호주대학교 학사진학과정 프로그램을 들어오기 전, 그 때의 심경은 말로 표현 할 수 없는 어려움 그 자체였습니다. 원래 수능 등급보다 몇 등급 낮게 나왔고, 내 미래와 앞날이 아예 검은 막처럼 캄캄했습니다. 내 생각대로만 되는 게 아니구나, 하는 것을 가장 많이 깨닫고 아마 제일 제 자신을 낮추게 된 그런 시점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고3 때 재수를 생각하고 있지 않았지만, 수능 성적이 나온 후, 저의 상태는 재수 확정이었습니다. 재수를 한다고 성공한다는 자신감도 없었고, 패배주의에 ‘나는 안돼’라고 생각하는 저에겐 아무런 희망도 안 보였습니다. 재수학원을 일주일 동안 다니는 도중에, 이대로는 비전이 없다고 생각해서 유학 프로그램들을 부모님 몰래 조사하고 다녔습니다. 그 중에 IEN 호주대학교 학사진학과정 프로그램이 가장 탄탄하게 잘 짜인, 믿을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버지께서는 반대를 많이 하셨지만, 모집설명회를 다녀 오시고 IEN 호주대학교 학사진학과정이 정말 괜찮은 프로그램이라는 생각이 드셨는지 생각이 바뀌셨습니다.

아버지께 허락을 받은 후부터는, 모든 것이 저의 몫이었던 것 같습니다. IEN 호주대학교 학사진학과정을 들어오기 전, 영어 level test를 준비하기 위해 혼자 서점에 가서 IELTS 책을 찾아보기도 하고, 제가 갈 IT 전공에 대해서 과학 잡지를 찾아보기도 하고, 아는 호주대학 선배가 있어서 학교생활은 어떤지, 뭐가 필요한지, 장학생은 어떻게 선발되는지 물어보기도 했습니다. 이번에는 실패하기 싫었는지 준비를 단단히 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영어 level test를 보고 난 후 가장 먼저 제 자신의 낮은 위치를 깨달을 수 있었습니다. 나름 외고 준비도 했었고, 영어도 열심히 준비를 했었는데 가장 낮은 반에 들어갔습니다. 사실, 중간이라도 할 줄 알았는데 저의 영어실력이 이 정도로 못하는구나 깨닫고 더욱 반성했던 것 같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니, 오히려 영어 낮은 반에 들어 간 것이, 제 실력 상승에 도움이 되었습니다. 낮은 반이라서, 질문도 많이 적극적으로 할 수 있었고, presentation도 떨지 않고 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낮은 반이라고 영어 중간 기말 성적이 낮게 나오진 않았습니다. 열심히 한 만큼 영어 성적이 나와서, 더 포기하지 않고 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영어성적은 계속 올라서, 마지막 Final exam에서는 모두 HD라는 높은 성적이 나왔습니다.

아침 아홉시 반부터 시작되는 전공 수업은, 일어나기도 힘들고, 그 전날 무리하면 집중하기 힘들기도 합니다. 저는 영어보다는 전공에 초점을 맞췄는데요, 공부방식은 예습 + 수업집중 + 복습(스터디 or not) 입니다. 수업을 듣기 전에, 예습을 하면 수업내용이 머릿속에 쏙쏙 들어왔습니다. 그리고 복습으로 스터디를 하면서, interaction한 질문을 서로 던지면서 자기가 모르는 것을 확인하고 더 내용을 깊고 재미있게 들어 갈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시험이 남은 이주 전부터는 각자 도서관에 가서 충분히 자기 것으로 만드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러한 공부방식 덕분에 전공성적은 거의 모든 과목에서 1등을 할 수 있었습니다.

생각해보면, 저는 이 과정에 들어오지 않을 수도 있었고, 전공공부를 열심히 해도 성적이 안 나올 수도 있었고, 성적이 잘 나와도 장학생이 되지 못했을 수도 있었고, 못하는 영어실력 때문에 호주를 늦게 들어갈 수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최우수 장학생이라는 영광의 타이틀을 얻어서 너무 감사합니다. 생각해보건대, 이건 제 힘으로만은 불가능한 일이었습니다. 항상 공부할 때 지켜주신, 함께 계신, 그리고 지혜를 주신 주님께 가장 감사합니다.

그리고 호주대학교 학사진학과정 IT 동기들, 항상 힘이 되준 우리 가족들, 정말 좋으신 영어선생님들과 교수님들, 그리고 이 기회를 주신 IEN 직원 분들이 없었더라면, 저는 아마 이러한 결실을 거두지 못했을 것입니다.

최우수 장학생이 된 지금 저는, 사실 아직도 실감이 안 나고 가슴이 두근두근 거립니다. 1년 동안의 꿈이 이루어졌고, 이 순간을 너무 기다려왔고, 노력해왔습니다. 장학생이 되는 순간에서도, 실장님이 “김은현.” 이렇게만 불려서 우수 장학생으로만 알았는데, 뒤에 “최우수 장학생, 김은현입니다. “라고 말해서 얼마나 깜짝 놀랐는지 모르겠습니다. 지난 1년을 돌아보면, 정말 자신이 진정으로 이루어진다고 믿는 확신이 있으면, 그 꿈은 이루어지는 것 같습니다. 그 꿈이, 저의 삶의 원동력이 되었습니다. 1년 동안, 힘들다고만 생각했는데 지금 돌이켜 보면, 그 순간만큼 최선을 다했고 좋은 추억이었습니다. 많은 과제와 시험으로 인해 스트레스도 많이 받았지만, 그 순간만큼은 꿈을 향해 나아가고 다짐하는 순간이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지금까지의 1년이 끝이 아닙니다. 어쩌면 호주에서 하는 공부가 더 어려울 수도, 제 인생에서 중요할 수도 있습니다. 호주대학교 학사진학과정 동안 열매를 맺은 만큼, 호주에서도 꼭 열매를 거둬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아직도 너무나도 부족한 사람이니까요. 올해의 그 간절한 마음처럼, 열심히 하며 제 자신을 계속 반성하고, 잘못한 점을 고치고 잘한 점을 더욱 발전시키면 더 큰 발전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 처음의 간절하고 절박한 마음을 유지하면서,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로그인


Reset Password 회원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