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생활] 오리엔테이션에서부터 첫 수업까지

2019.03.20

안녕하세요! AU 2기 김범상 명예 기자입니다!

오늘 이렇게 처음으로 기사를 통해 여러분께 인사를 드리는게 조금 쑥스럽기도 하고 긴장되기도 하는데요. 앞으로 다양한 주제의 호주 유학생활을 소개해 드릴 예정이니 많은 응원바랍니다.

지금 저는 UTS에서 IT, 그 중에서도 Networking and Cyber Security를 전공하고 있고 Epping이라는 곳에서 살고 있습니다. 처음 호주에 도착했을때는 어색하기도 하고 떨렸지만 지금은 제 동네처럼 느껴집니다.

오늘 처음 소개해 드릴 내용은 오리엔테이션에서부터 첫 수업까지의 내용인데요 제가 어떤 오리엔테이션을 참가했고 첫수업은 어떤 분위기였는지 소개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UTS에서는 새학기가 시작하기 전에 신입생, 특히나 유학생을 위해서 많은 종류의 오리엔테이션들을 준비했습니다. 기본적인 신입생 환영회부터 학과건물을 돌면서 지리와 역할을 소개해주는 투어에 동아리 홍보행사까지 정말로 다양합니다. 아쉽게도 제가 신청을 시작했을 때에는 저의 입국날짜에 맞는 오리엔테이션들이 별로 없었고 저의 개인적인 일정 때문에도 많은 오리엔테이션을 참석하지는 못했습니다. 하지만 제가 참여한 오리엔테이션에 관한 내용과 느낀 점을 최대한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undefined

먼저 제가 참석한 오리엔테이션은 Career Tips for International Students 입니다. 말그대로 유학생들이 인턴이나 졸업 후 호주에서나 본국에서 취업을 할 때 필요한 정보들을 알려주는 오리엔테이션입니다. 자신이 정말로 하고싶은 일을 하라는 내용을 시작으로 유용한 사이트들을 알려주는 데요. 먼저 Career Hub입니다. UTS에서 재학생들을 위해 각종 인턴이나 취업정보를 알려주는 사이트인데요. 시드니 내에서도 세부적인 지역과 자신의 원하는 취업분야나 조건에 따라 검색할 수 있어서 유용합니다. 두번째는 LinkedIn입니다. LinkedIn은 자신의 자격증이나 특허, 졸업한 학교의 학점등의 스펙을 적어 놓는 일종의 온라인 이력서 역할을 하는 SNS입니다. 강사분께서 특히나 LinkedIn 프로필 관리가 중요하다고 강조하셨습니다.

오리엔테이션 내내 강조했던 부분은 사회성, 인맥과 의사소통입니다. 대부분의 프로젝트가 팀워크를 중시하고 또한 더 좋은 자리와 직장을 위해서 필수적인 부분이기에 계속 얘기하셨고 저도 공감을 많이 했습니다. 1시간 정도의 짧은 오리엔테이션 이였기에 시간이 되신다면 참석하여 자세히 들으시는 것도 좋을 듯합니다.

undefined

다음은 O’day 입니다. 한마디로 동아리들이 부스를 차리고 자신의 동아리를 홍보하는 행사였는데요. 국가별 모임, 학과와 관련된 동아리, 게임 동아리에 각종 스포츠 동아리까지 정말 많은 동아리가 있었습니다. 그런만큼 사람들도 몰려서 다니기가 힘들었습니다.

undefined

개인적으로 특이했던 동아리가 퀴디치 동아리였는데요. 네 헤리포터에나오는 그 퀴디치입니다. 어떻게 하나 궁금해서 영상을 찾아봤습니다

우와...

특히 스포츠 동아리가 정말 많았는데요 주짓수, 유도, 태권도 같은 무술에 각종 구기종목과 사격까지 정말로 다양했습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들고 싶었던 자전거와 복싱이 없어서 아쉬웠습니다.

저는 오랫동안 취미였던 사진동아리 하나만을 들었습니다. 현재까지 환영회같은 이벤트 공지가 없어서 뭐라고 쓸 내용이 없는데요. 이벤트가 결정되면 다녀온 뒤에 꼭 기사로 써보도록하겠습니다.

undefined

마지막으로 들었던 오리엔테이션은 IT and Engineering Orientation입니다. 주된 내용은 학과소개와 정보보안 동아리나 항공우주 동아리 같은학과에 관련된 동아리소개와 Woman in IT and Engineering 같은 여성모임에 관한 소개그리고 학교에서 제공하는 서비스에 관한 내용이 주였습니다. 재미 있던 점은 OX퀴즈나 옆자리 서너 명이서 조를 만들어 자기소개 하기 등 딱딱하지 않은 분위기로 오리엔테이션을 진행했다는겁니다. OX퀴즈에서 우승하면 초콜릿도 주는데 저는 못 받았습니다. 혹시 후배분들 중에서 IT를 희망하시는 분이 계신다면 내년에 꼭 받으세요.

undefined

그리고 시간이 흘러 대망의 개강일이 왔습니다 저는 월요일과 화요일이 공강이지만 첫번째 주 월요일 5시부터 7시까지 Communication For IT Professional이라는 과목의 수업이 있었습니다. 첫수업은 Power House Museum이라는 박물관의 한 강당을 빌려서 했습니다

수업의 전반적인 내용은 인턴쉽과 자료조사를 하고 표절을 피하는 법의 중요성 그리고 시험에 관한 내용입니다. 이 과목은 IT분들이 IEN에서 배우게 될 Technical Communication과 같은 내용인데요. 그만큼 중요한 내용이기 때문에 UTS 대학교에서도 모든 IT 전공 학생이 듣는 필수 과목으로 정해 놓아서 복습한다는 생각으로 열심히 해야겠습니다.

이로써 저의 첫 기사를 마칠 텐데요. 어떠신 가요? 저는 기사를 쓰는 것이 처음인지라 생각보다 자료조사도 안되고 내용도 부실한 것 같아서 걱정이네요. 다음부터는 학교생활이나 각종 워크숍 그리고 제 개인적인 일상에 관한 더 보다 재미있는 내용으로 찾아 뵙도록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undefined[김범상 기자의 기사글 원문은 위 네임카드를 클릭하시면 만나볼 수 있습니다]

로그인


Reset Password 회원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