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unity

학생/학부모 후기

Testimonial
학생/학부모 후기

  • 이승현

    제가 호주과정을 선택하게 된 이유 중 한 가지는 시간이 단축된다는 점 입니다.

    한국에서 약 10개월의 과정만 마치면 바로 2학년으로 호주 대학에 진학 할 수도 있고 3학년에 졸업이 가능하기 때문에 저에겐 매우 매력적인 선택이었습니다. 왜냐하면, 다른 또래 친구들에 비해 대학 졸업을 일찍 할 수 있어 제 진로에 투자할 수 있는 기회와 시간이 더 생기기 때문입니다.

  • 김종수

    재수 생활 이후에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지 못하여 삼수를 진지하게 고민하던 중 IEN호주과정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되었습니다.

    영어수업과 전공수업을 들으면서 한국에서 배우는 수업과는 많은 부분에서 다르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단지 점수를 얻기 위해 똑같은 내용을 암기하는 공부가 아닌, 더 창의적으로 생각할 수 있는 다양한 발표와 튜토리얼 수업 등으로 다른 관점에서 생각해보고 그에 관한 얘기를 동기들과 함께 소통하였습니다.

  • 이채형

    저는 이 과정을 통해 목표로 하는 UTS대학교에 진학할 수 있다는 자신이 생겼습니다.

    과정을 통해 저는 많이 변화했고 성장하고 있습니다. 우선 지식 면에서 전공 공부를 통해 회계와 금융이 무엇인지, 경영이란 건 또 어떤 것인지 알게 되었고, 특히 금융의 경우최근 시사이슈는 물론 경제 상황을 읽고 나름의 소견을 갖게 될 수 있는 정도까지 발전하게 되었습니다.

  • 수료생 박정민

    現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 보건산업진흥과 민간전문가로 파견근무

    소속: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연구원

    나에게 UoN이란 새로운 도전, 다양한 경험 그리고 소중한 인맥의 장이다.

  • 수료생 김홍길

    한국대학에서의 취업준비나 점수따기식의 공부에 휘말리지 않고 호주에서 진짜 여유롭게 ‘공부’할 수 있었음에 감사합니다.

    한국대학에서의 취업준비나 점수따기식의 공부에 휘말리지 않고 호주에서 진짜 여유롭게 ‘공부’할 수 있었음에 감사합니다.

  • 수료생 박도현 어머니

    수료식 당일 도현이가 우수 장학생으로 호명되어 참으로 행복했습니다.

  • 수료생 김연태 어머니

    설명회를 듣고 집으로 돌아 오는길 아들은 얼굴에 생기가 돌며 이 과정을 하고 싶다고 말하더군요.

  • 수료생 박은영

    낯선 타지에서의 외로웠을 뻔 했던 유학 생활에 든든한 정신적 버팀목이 되어줄 좋은 사람들, 동기들을 많이 알게 되어 매우 기쁩니다.

  • 수료생 정다윗 아버지

    입시점수위주의 학습의 굴레를 벗어버리고 새로운 학업의 세계를 만나게 되면서 존재감과 자신감을 찾은 아들의 변화는 저와 아들 모두에게 기대 이상의 선물이었습니다.

  • 수료생 임호진

    지금 생각해보면 1년전 저와 지금의 저는 학습태도와 학업능력 등을 따져봤을때 천지차이인 것 같습니다.

  • 수료생 김규태 아버지

    IEN의 호주대학교 학사진학과정에 들어오자마자 규태가 갑자기 180도 변화하기 시작한 것입니다.

  • 수료생 정유준

    지극히 평범한 그리고 때로는 남들보다 모자랐던 저였기에 혼자였다면 시작도 끝마침도 할 수 없었을 것입니다.

  • 수료생 박도현

    저를 믿고 뉴캐슬로 입학을 허락해주신 우리 부모님께도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더욱더 발전된 모습을 보이도록 하겠습니다.

  • 수료생 김규태

    그렇게 1년동안 9시반부터 5시반까지 계속된 수업을 들으며 경쟁없이 나 스스로를 위해 공부하는 새로운 경험을 했습니다.

  • 수료생 김연태

    전공 과목중에 흥미있는 과목이 많이 있어서 그런지 고등학교 때보다는 공부를 더 재밌게 할 수 있었습니다.

  • 수료생 윤지인 어머니

    아이들과 갈등하며 고민하는 엄마들에게 조금만 고개를 돌려 넓게 보라고 IEN 호주대학교 학사진학과정을 추천합니다.

  • 수료생 박은영 어머니

    부모로서 딸이 자존감을 다시 찾도록 도움을 줘야하겠다’ 고 다짐했고, 이어진 나의 정보 검색 결과 얻어진 답이 호주대학교 학사진학과정이었다.

  • 수료생 오의진

    호주대학교 학사진학과정에서의 1년은 저에게 정말 값진 시간이었습니다.

  • 수료생 김은현

    제 생각에 올해 일년처럼 완벽한 끝맺음을 맺은 적은 없었고, 저에게 최고의 일년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 수료생 임호진 어머니

    우리의 이 결정은 결코 후회되지 않는 정확한 판단이었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


Reset Password 회원 가입하기